충북농업기술원, 바이러스․탄저병 예방해야 고추 농사 성공한다!

김정우 기자 | 입력 : 2021/05/17 [18:38]


[명성일보=김정우 기자] 충북농업기술원은 고추 정식을 대부분 완료함에 따라 총채벌레가 매개하는 칼라병과 고추 탄저병의 철저한 방제를 당부했다.

고품질 고추 생산에 걸림돌이 되는 칼라병은 총채벌레가 옮기는 토마토반점위조(TSWV) 바이러스로, 감염 시 고추 과실과 잎 표면에 얼룩덜룩한 자국이 생긴다.

현재 마땅한 치료제가 없으며 발병한 식물체는 생육이 급격히 떨어져 과실 수확을 할 수 없는 심각한 피해를 입게 된다.

칼라병은 5~6월 집중적으로 발생해 육묘기와 정식 초기 방제가 특히 중요하다.

약제를 칠 때는 꽃을 좋아하는 총채벌레의 특성을 고려해 고추꽃 아래쪽부터 위쪽으로 치는 것이 좋다.

또한 오전에 왕성하게 활동하는 습성을 이용해 작용기작이 다른 전용 방제약제를 번갈아 살포하는 것이 효과를 높일 수 있다.

고추 탄저병은 고추에 가장 큰 피해를 주는 병으로 열매가 맺히기 시작하는 6월 상‧하순부터 발생한다.

고온다습한 조건에서 급속히 증가하고 빗물에 의해 균이 전파하는 특징이 있다.

탄저병은 주로 고추 표면에 연녹색의 작은 반점이 생긴 뒤 점차 둥근 무늬로 커지며, 시간이 지나면 움푹 들어간 궤양 증상을 보인다.

병이 생긴 부분은 검은색의 작은 입자로 덮이거나 주황색 점들로 보이는 포자 덩어리가 발생한다.

탄저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고추 고랑을 비닐로 덮어 빗물에 의해 식물체에 흙이 튀는 것을 방지하고 병든 열매는 발견 즉시 없애 포자가 흩어지는 것을 사전에 막아야 한다.

또한 비가 오기 전‧후로 작용기작을 고려해 등록 약제를 번갈아 살포해야 한다.

최재선 도 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장은 “고추 탄저병과 총채벌레 방제를 위해 청결한 재배포장 관리와 수시 예찰에 따른 초기 신속 방제가 일선 농업 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현장 기술지원을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